조주기능사 시험은 칵테일의 맛을 평가하지 않는다

험의 목적은 누가 뭐래도 ‘합격’입니다.

조주기능사는 7분 내에 3개의 칵테일을 만드는 시험이죠.

그렇다면 관건은 ‘어떻게 해야 3개를 다 완성할 수 있을까’에 달려있습니다.

유튜브 등 시중 실기 영상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혹시 도리어 많은 갈증을 느끼시진 않으셨나요?

‘필기 교재에 나온대로 레시피 대로만 하면 누가 못해?’

‘더 유익한 노하우는 없나?’

‘저 병은 뭐지?’

‘도구 이름은 뭐지?’

‘단축법은 없을까?’

모든 칵테일을 만든 후 시험관이 일일이 마셔가며 ‘아주 잘 만드셨네요’ 혹은 ‘레시피대로 넣지 않은 것 같은데요?’ 라고 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수험생이 신경써야 할 것과 무시해야 할 것은 자명합니다.

칵테일게임은 그 점에 포커스를 두고 수험자의 합격길을 열어드리고자 실기 클래스를 개설하였습니다.

Scroll to Top